|  최근게시물(종합)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G-Search    

 

Today :: 2018.12.14
Name P C W L/U
유닉스 0 0 0 08/20
리눅스 0 0 0 02/05
Windows 0 0 0 08/03
네트워크 0 0 0 05/21
메뉴얼팁 0 0 0 04/30
프로그램 0 0 0 12/10
좋은글 0 0 0 11/17
와글와글 0 0 0 07/21
그림판 0 0 0 06/27
포토앨범 0 0 0 07/04
배경화면 0 0 0 08/25
등업신청 0 0 0 10/25
방명록 0 0 0 02/15


 복남이네 전체 게시판 검색

 날짜별 등록된 글 알림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 클라우드
Portable Ubuntu for Windows ubuntu 10.10 Siri on an iPhone 3GS You\'re a Woman 미스김 108배 vmware 7.1 Grid Switch v1.3.1.0 Windows Server 2003 부트메뉴 대운하 독일반응 VMWARE 포트포워딩 mp3 Ethereal 다짐 windll.exe SuperSpeed RamDisk Plus 스냅샷 V3 Zip RB28 Stroker R34 GT-R 이계진 Linux Mint 소프트웨어 관리자 Google SketchUp ubuntu Edraw 6 ro521 스포어 한영전환 Feather MiniFirefox

 Powered by 다이렉트 호스팅

  아빠의 포옹 그리고 스킨십  (2009-03-18 13:11:10, Hit : 4049)
  
 최상일  [기여도 146 63.6%]
     http://www.smilezone.info
    
아빠의 포옹 그리고 스킨십


'스킨십은 말보다 강하다.'
육체적인 접촉 없이 자란 아이들보다
안아 주거나 입맞춤을 해준 아이들이 훨씬 건강하게
자란다고 합니다. 아버지가 딸을 많이 안아 주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들은 아빠의 품에 안겨 여성성을
키워 나갑니다. 아들은 아빠의 품에 안겨서
남성성을 키워 나갑니다.
토마스 카알라일은 "우주에는 성전이 하나뿐인데
그것은 인간의 몸이다. 인간의 몸에 손을 댈 때에
우리는 하늘을 만진다."고 말했습니다.


- 김성묵 한은경의《고슴도치 부부의 사랑》중에서 -


* 아이들은 사랑을 먹고 자랍니다.
부모의 따뜻한 포옹과 스킨십은 아이들의 가슴을 덥혀주고
그 온기가 고스란히 세포 속에 남아, 그 아이가 자라면서
사랑이 고갈될 때마다 다시 되살아나 가슴을 덥히는
위력을 발휘합니다. 사랑이 담긴 부모의 손끝에
하늘 같은 아이들의 일생이 달려 있습니다.

출처 : 고도원의 아침편지


그렇죠... 스킨쉽.. 포옹만큼 아이에게 따뜻함을 전할 수 있는 방법도 없는것 같아요..
항상 사랑한다고 말해주고.. 항상 안아주세요...


[PRINT Text]  [PRINT HTML]

list 


 전체  좋은글 (475)  짧은동화 (117)  시(POET) (89) 
   
681
 [좋은글] 당신이 무언가를 간절히 원할 때...   

최상일
2014/11/17 2740
680
 [시(POET)] 만일   

최상일
2014/01/06 2852
679
 [좋은글]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최상일
2013/07/09 3381
678
 [좋은글] 실현   

최상일
2013/02/20 3585
677
 [좋은글] 지금 많이 힘들다면 그것은..   

최상일
2012/10/23 3090
676
 [좋은글] 얻은것과 잃은 것   

최상일
2012/08/09 2886
675
 [좋은글] If one does not know to which port one is sailing, no wind is favorable.   

최상일
2012/08/06 2746
674
 [시(POET)] 너에게 묻는다   

최상일
2012/07/19 2908
673
 [좋은글] 1도   

최상일
2012/03/14 2689
672
 [좋은글] 내가 여기에 있는 이유   

최상일
2011/02/22 4396
671
 [좋은글] 온전한 배려   

최상일
2011/02/22 4183
670
 [좋은글] 당신만의 영웅   

최상일
2011/02/22 4104
669
 [좋은글] 고민해결 3가지 방법 등...   

최상일
2010/12/08 4003
668
 [좋은글] 내 길은 내가 만든다   

최상일
2010/08/09 4288
667
 [좋은글] 환기   

최상일
2010/08/09 4445
666
 [좋은글] 현재의 당신   

최상일
2010/08/09 3974
665
 [좋은글] '이까짓 감기쯤이야'   

최상일
2009/12/08 4010
664
 [좋은글] 간단한 성공 비결   

최상일
2009/11/25 4383
663
 [좋은글] 우리 인생 이야기   

최상일
2009/11/25 4230
662
 [좋은글] 고통을 기꺼이 감수할 용의   

최상일
2009/11/25 3992
661
 [좋은글] 1cm 변화   

최상일
2009/06/09 4413
660
 [좋은글]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최상일
2009/05/21 4374
659
 [좋은글] 내려놓기   

최상일
2009/05/06 4504
658
 [좋은글] 여보게 부처를 찾는가   

최상일
2009/04/28 4372
657
 [좋은글] 다투고 난 후 화해하는 방법   

최상일
2009/04/17 4436
656
 [좋은글] 체면을 모두 벗었더니   

최상일
2009/04/09 4433
655
 [좋은글] 기쁨의 기술   

최상일
2009/04/09 4476
654
 [좋은글] 내면의 어른   

최상일
2009/04/09 4071
653
 [좋은글] 사람이 항상 고상할 필요는 없다   

최상일
2009/03/27 4364
652
 [좋은글] 자기 비하   

최상일
2009/03/27 4363
651
 [좋은글] 어린이에 관한 가장 멋진 글   

최상일
2009/03/26 4108
650
 [좋은글] 2도 변화   

최상일
2009/03/26 4116
649
 [좋은글] 어떻게 용서할 것인가?   

최상일
2009/03/23 4376
648
 [좋은글] 걸림없이 살줄 알라   

최상일
2009/03/20 4674
647
 [좋은글] 다른 문은 반드시 열린다.   

최상일
2009/03/18 4550
646
 [좋은글] 태도에 미래가 달렸다.   

최상일
2009/03/18 4551
645
 [좋은글] 우연한 성공은 없다.   

최상일
2009/03/18 4333

 [좋은글] 아빠의 포옹 그리고 스킨십   

최상일
2009/03/18 4049
643
 [좋은글] 대팻날을 갈아라   

최상일
2009/03/18 4445
642
 [좋은글] 미소의 힘   

최상일
2008/12/30 4314
641
 [좋은글] 부, 성공, 사랑   

최상일
2008/12/17 4098
640
 [좋은글] 다음 단계로 발을 내딛는 용기   

최상일
2008/11/25 4314
639
 [좋은글] 현명한 부모는 자신의 행복을 먼저 선택한다 중에서^^   

최상일
2008/08/18 4644
638
 [좋은글] 이름을 밝히지 않은 어느 남편의 일기   

최상일
2008/04/12 4901
637
 [좋은글] 잔디가 자라는 소리   

최상일
2008/04/01 4984
636
 [좋은글] 우리네 인생 그리 길지도 않은데   

최상일
2008/03/28 4777
635
 [좋은글] 실패자가 극복해야 할 16가지 업무습관   

최상일
2008/02/20 4804
634
 [좋은글] 피그말리온 효과   

최상일
2008/02/13 4525
633
 [좋은글] 사람이 재산이다.   

최상일
2007/12/18 4760
632
 [좋은글] 가장 ○○한 사람은...   

최상일
2007/09/05 4583
list  1 [2][3][4][5][6][7][8][9][10]..[14]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