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근게시물(종합)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G-Search    

 

Today :: 2018.12.14
Name P C W L/U
유닉스 0 0 0 08/20
리눅스 0 0 0 02/05
Windows 0 0 0 08/03
네트워크 0 0 0 05/21
메뉴얼팁 0 0 0 04/30
프로그램 0 0 0 12/10
좋은글 0 0 0 11/17
와글와글 0 0 0 07/21
그림판 0 0 0 06/27
포토앨범 0 0 0 07/04
배경화면 0 0 0 08/25
등업신청 0 0 0 10/25
방명록 0 0 0 02/15


 복남이네 전체 게시판 검색

 날짜별 등록된 글 알림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 클라우드
VMware Workstation 11 After Burner Climax VMware NAT 포트포워딩 설정하기 한영전환 컴맹을 위한 컴퓨터 관리 방법 Part 1 5천마리 오리 IOS 7.03 VMWARE 포트포워딩 FLIQLO 미션 문쉘 운영채제 IE Toy 2.0 Preview 타협 Trial Xtreme 네트워크 딜레이 취약점 패치 Ubuntu 9.10 3D Desktop Total Commander 8.0 beta 3 Pharrell Williams - Happy (Official Music Video) KT 광랜 VMware 8.0.0 build 471780 대운하 독일반응 스냅샷 ubuntu 10.04.1 나는 하수다 SQL 인젝션 include Portable Ubuntu for Windows 108배

 Powered by 다이렉트 호스팅

  이름을 밝히지 않은 어느 남편의 일기  (2008-04-12 00:29:53, Hit : 4901)
  
 최상일  [기여도 146 63.6%]
     http://www.smilezone.info
    
저는 결혼 8년차에
접어드는 남자입니다.

저는 한 3년전 쯤에 이혼의
위기를 심각하게 겪었습니다.


그 심적 고통이야
경험하지 않으면 말로 못하죠.

저의 경우는 딱히 큰 원인은 없었고
주로 아내 입에서
이혼하자는
얘기가 심심찮게 나오더군요.

저도 회사생활과 여러 집안 일로
지쳐있던 때라 맞받아쳤구요.


순식간에 각방쓰고
말도 안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대화가 없으니
서로에 대한 불신은 갈수록
커갔구요.

사소한 일에도 서로가
밉게만 보이기 시작했죠.

그래서 암묵적으로 이혼의
타이밍만 잡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린 아들도 눈치가 있는지
언제부턴가 시무룩해지고
짜증도 잘내고 잘 울고 그러더군요.


그런 아이를 보면 아내는
더 화를 불 같이 내더군요.
계속 싸움의 연속이었습니다.

아이가 그러는 것이 우리
부부 때문에
그런다는 걸 뻔히 알면서도요.

가끔 외박도 했네요.

그런데 바가지 긁을 때가 좋은 거라고
저에
대해 정내미가 떨어졌는지
외박하고 들어가도 신경도 안쓰더군요.

아무튼 아시겠지만 뱀이 자기 꼬리를 먹어
들어가듯
파국으로 치닫는 상황이었답니다.



그러기를 몇 달,

하루는 퇴근길에 어떤 과일
아주머니가
떨이라고 하면서 귤을 사달라고 간곡히
부탁하기에 다 사서 집으로 들어갔답니다.

그리고 주방 탁자에 올려
놓고 욕실로
바로 들어가 씻고 나오는데,
아내가 내가 사온 귤을 까먹고 있더군요.

몇 개를 까먹더니 "귤이 참 맛있네"

하며 방으로 쓱 들어가더군요.

순간 제 머리를 쾅 치듯이
하나의 생각이 떠오르더군요.

아내는 결혼 전부터
귤을
무척 좋아했다는 것하고,

결혼후 8년 동안 내 손으로 귤을 한번도
사들고 들어간 적이 없었던 거죠.


알고는 있었지만 미처
생각치 못했던 일이었습니다.

그 순간 뭔가 깨달음이 있었습니다.

예전 연애할 때,
길 가다가 아내는
귤 좌판상이 보이면 꼭 천원어치 사서

핸드백에 넣고 하나씩 사이좋게
까먹던 기억이 나더군요.


나도 모르게 마음이 울컥해져서
내 방으로 들어가 한참을 울었답니다.



시골집에 어쩌다 갈때는 귤을 박스채로
사들고
가는 내가 아내에게는 8년 간이나

몇 백원 안하는 귤 한 개 사주지 못했다니
마음이 그렇게 아플수가 없었습니다.


결혼 후에 나는 아내가 좋아하는 것에 대해
신경을 전혀 쓰지 않게 되었다는 걸 알았죠.

아이 문제와 살기 바쁘다는
이유로 말이죠.

반면 아내는 나를 위해 철마다 보약에
반찬 한가지를 만들어도 내가 좋아하는
것들로만 신경 많이 써
줬는데 말이죠.

그 며칠 후에도,
늦은 퇴근길에 보니 그 과일
좌판상 아주머니가 보이더군요.

그래서 나도
모르게 또 샀습니다.
저도 오다가 하나 까먹어 보았구요.

며칠전 아내 말대로 정말 맛 있더군요.
그리고 살짝 주방 탁자에
올려 놓았죠.

마찬가지로 씻고 나오는데
아내는 이미 몇개 까먹었나 봅니다.

내가 묻지 않으면 말도 꺼내지 않던

아내가 " 이 귤 어디서 샀어요? "

" 응 전철 입구 근처 좌판에서 "
" 귤이 참 맛있네 "



몇 달만에 아내가
미소를 지었습니다.
그리고 아직 잠들지 않은 아이도
몇 알 입에 넣어주구요.

그리고 직접 까서 아이 시켜서

저한테도 건네주는 아내를 보면서

식탁 위에 무심히 귤을 던져놓은 내 모습과
또 한번 비교하며 부끄러움을 느꼈습니다.


뭔가 잃어버린 걸 찾은 듯 집안에
온기가 생겨남을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아침 아내가 주방에

나와 아침을 준비하고 있더군요.

보통 제가 아침 일찍 출근하느라 사이가 안
좋아진 후로는 아침을 해준적이 없었는데.


그냥 갈려고 하는데, 아내가 날 붙잡더군요.
한 술만 뜨고 가라구요.

마지못해 첫 술을 뜨는데,
목이 메여 밥이
도저히 안넘어 가더군요.

그리고 주체할 수 없이
눈물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아내도 같이 울구요.

그리고
그동안 미안했다는 한마디 하고
집을 나왔습니다. 부끄러웠다고 할까요.

아내는 그렇게 작은 일로 상처를 받기도
하지만
그보다 더 작은 일에도 감동받아

내게로 기대올 수 있다는 걸 몰랐던 나는
정말 바보 중에 상바보가 아니었나 싶은게


그간 아내에게 냉정하게 굴었던
내 자신이 후회스러워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이후, 우리 부부의 위기는
시간은 좀 걸렸지만
잘 해결되었습니다.

그 뒤로도 가끔은
싸우지만 걱정하지 않습니다.

귤이든 뭐든 우리 사이에 메신저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이 주위를 둘러보면 아주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으니까 말입니다.

- 이름을 밝히지 않은 어느 남편의 일기
-


[PRINT Text]  [PRINT HTML]

list 


 전체  좋은글 (475)  짧은동화 (117)  시(POET) (89) 
   
681
 [좋은글] 당신이 무언가를 간절히 원할 때...   

최상일
2014/11/17 2741
680
 [시(POET)] 만일   

최상일
2014/01/06 2852
679
 [좋은글]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최상일
2013/07/09 3382
678
 [좋은글] 실현   

최상일
2013/02/20 3585
677
 [좋은글] 지금 많이 힘들다면 그것은..   

최상일
2012/10/23 3091
676
 [좋은글] 얻은것과 잃은 것   

최상일
2012/08/09 2886
675
 [좋은글] If one does not know to which port one is sailing, no wind is favorable.   

최상일
2012/08/06 2747
674
 [시(POET)] 너에게 묻는다   

최상일
2012/07/19 2908
673
 [좋은글] 1도   

최상일
2012/03/14 2689
672
 [좋은글] 내가 여기에 있는 이유   

최상일
2011/02/22 4396
671
 [좋은글] 온전한 배려   

최상일
2011/02/22 4183
670
 [좋은글] 당신만의 영웅   

최상일
2011/02/22 4105
669
 [좋은글] 고민해결 3가지 방법 등...   

최상일
2010/12/08 4003
668
 [좋은글] 내 길은 내가 만든다   

최상일
2010/08/09 4289
667
 [좋은글] 환기   

최상일
2010/08/09 4445
666
 [좋은글] 현재의 당신   

최상일
2010/08/09 3974
665
 [좋은글] '이까짓 감기쯤이야'   

최상일
2009/12/08 4011
664
 [좋은글] 간단한 성공 비결   

최상일
2009/11/25 4383
663
 [좋은글] 우리 인생 이야기   

최상일
2009/11/25 4231
662
 [좋은글] 고통을 기꺼이 감수할 용의   

최상일
2009/11/25 3992
661
 [좋은글] 1cm 변화   

최상일
2009/06/09 4414
660
 [좋은글]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최상일
2009/05/21 4374
659
 [좋은글] 내려놓기   

최상일
2009/05/06 4504
658
 [좋은글] 여보게 부처를 찾는가   

최상일
2009/04/28 4372
657
 [좋은글] 다투고 난 후 화해하는 방법   

최상일
2009/04/17 4436
656
 [좋은글] 체면을 모두 벗었더니   

최상일
2009/04/09 4434
655
 [좋은글] 기쁨의 기술   

최상일
2009/04/09 4476
654
 [좋은글] 내면의 어른   

최상일
2009/04/09 4071
653
 [좋은글] 사람이 항상 고상할 필요는 없다   

최상일
2009/03/27 4365
652
 [좋은글] 자기 비하   

최상일
2009/03/27 4363
651
 [좋은글] 어린이에 관한 가장 멋진 글   

최상일
2009/03/26 4108
650
 [좋은글] 2도 변화   

최상일
2009/03/26 4116
649
 [좋은글] 어떻게 용서할 것인가?   

최상일
2009/03/23 4376
648
 [좋은글] 걸림없이 살줄 알라   

최상일
2009/03/20 4675
647
 [좋은글] 다른 문은 반드시 열린다.   

최상일
2009/03/18 4550
646
 [좋은글] 태도에 미래가 달렸다.   

최상일
2009/03/18 4552
645
 [좋은글] 우연한 성공은 없다.   

최상일
2009/03/18 4333
644
 [좋은글] 아빠의 포옹 그리고 스킨십   

최상일
2009/03/18 4050
643
 [좋은글] 대팻날을 갈아라   

최상일
2009/03/18 4446
642
 [좋은글] 미소의 힘   

최상일
2008/12/30 4314
641
 [좋은글] 부, 성공, 사랑   

최상일
2008/12/17 4099
640
 [좋은글] 다음 단계로 발을 내딛는 용기   

최상일
2008/11/25 4314
639
 [좋은글] 현명한 부모는 자신의 행복을 먼저 선택한다 중에서^^   

최상일
2008/08/18 4645

 [좋은글] 이름을 밝히지 않은 어느 남편의 일기   

최상일
2008/04/12 4901
637
 [좋은글] 잔디가 자라는 소리   

최상일
2008/04/01 4984
636
 [좋은글] 우리네 인생 그리 길지도 않은데   

최상일
2008/03/28 4777
635
 [좋은글] 실패자가 극복해야 할 16가지 업무습관   

최상일
2008/02/20 4804
634
 [좋은글] 피그말리온 효과   

최상일
2008/02/13 4526
633
 [좋은글] 사람이 재산이다.   

최상일
2007/12/18 4760
632
 [좋은글] 가장 ○○한 사람은...   

최상일
2007/09/05 4584
list  1 [2][3][4][5][6][7][8][9][10]..[14]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