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근게시물(종합)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G-Search    

 

Today :: 2018.12.13
Name P C W L/U
유닉스 0 0 0 08/20
리눅스 0 0 0 02/05
Windows 0 0 0 08/03
네트워크 0 0 0 05/21
메뉴얼팁 0 0 0 04/30
프로그램 0 0 0 12/10
좋은글 0 0 0 11/17
와글와글 0 0 0 07/21
그림판 0 0 0 06/27
포토앨범 0 0 0 07/04
배경화면 0 0 0 08/25
등업신청 0 0 0 10/25
방명록 0 0 0 02/15


 복남이네 전체 게시판 검색

 날짜별 등록된 글 알림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 클라우드
펌방지 해제 Windows Server 2003 Error qmail 한영전환 iOS4 IE9 다운로드 폴더 지정하기 TV 쿨링시트DIY 양치는 소녀 Aiglx SQL 인젝션 Ubuntu 6.10 태그 Linux Mint 소프트웨어 관리자 IE9 Portable Ubuntu for Windows IE Toy 2.0 Preview ubuntu 9.04 만렙토끼 카운슬러 살수차 살아있는 그림 Linux UB40 - kingston town 트위터 108배 Admin 암호복구 line-height 걷기운동 VMware Tools

 Powered by 다이렉트 호스팅

  노무현 대통령의 글쓰기 지침  (2015-02-28 12:16:44, Hit : 2064)
  
 최상일  [기여도 146 63.6%]
     http://www.smilezone.info
    
관저 식탁에서의 2시간 강의
– 노무현 대통령의 글쓰기 지침

2003년 3월 중순, 대통령이 4월에 있을 국회 연설문을 준비할 사람을 찾았다.
노무현 대통령은 늘 ‘직접 쓸 사람’을 보자고 했다.
윤태영 연설비서관과 함께 관저로 올라갔다.

김대중 대통령을 모실 때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
대통령과 독대하다시피 하면서 저녁식사를 같이 하다니.
이전 대통령은 비서실장 혹은 공보수석과 얘기하고, 그 지시내용을 비서실장이 수석에게, 수석은 비서관에게, 비서관은 행정관에게 줄줄이 내려 보내면, 그 내용을 들은 행정관이 연설문 초안을 작성했다.

그에 반해 노무현 대통령은 단도직입적이었다고나 할까?
아무튼 일을 효율적으로 하기를 원했다.
“앞으로 자네와 연설문 작업을 해야 한다 이거지? 당신 고생 좀 하겠네. 연설문에 관한한 내가 좀 눈이 높거든.”

식사까지 하면서 2시간 가까이 ‘연설문을 어떻게 써야 하는가?’ 특강이 이어졌다.
밥이 입으로 넘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 몰랐다.
열심히 받아쓰기를 했다.
이후에도 연설문 관련 회의 도중에 간간이 글쓰기에 관한 지침을 줬다.

다음은 그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1. 자네 글이 아닌 내 글을 써주게. 나만의 표현방식이 있네. 그걸 존중해주게. 그런 표현방식은 차차 알게 될 걸세.
2. 자신 없고 힘이 빠지는 말투는 싫네.
‘~ 같다’는 표현은 삼가 해주게.
3. ‘부족한 제가’와 같이 형식적이고 과도한 겸양도 예의가 아니네.
4. 굳이 다 말하려고 할 필요 없네. 경우에 따라서는 질문을 던지는 것으로도 연설문이 될 수 있네.
5. 비유는 너무 많아도 좋지 않네.
6. 쉽고 친근하게 쓰게.
7. 글의 목적이 무엇인지 잘 생각해보고 쓰게. 설득인지, 설명인지, 반박인지, 감동인지
8. 연설문에는 ‘~등’이란 표현은 쓰지 말게. 연설의 힘을 떨어뜨리네.
9. 때로는 같은 말을 되풀이하는 것도 방법이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는 킹 목사의 연설처럼.
10. 짧고 간결하게 쓰게. 군더더기야말로 글쓰기의 최대 적이네.
11. 수식어는 최대한 줄이게. 진정성을 해칠 수 있네.
12. 기왕이면 스케일 크게 그리게.
13. 일반론은 싫네. 누구나 하는 얘기 말고 내 얘기를 하고 싶네.
14. 추켜세울 일이 있으면 아낌없이 추켜세우게. 돈 드는 거 아니네.
15. 문장은 자를 수 있으면 최대한 잘라서 단문으로 써주게.
탁탁 치고 가야 힘이 있네.
16. 접속사를 꼭 넣어야 된다고 생각하지 말게.
없어도 사람들은 전체 흐름으로 이해하네.
17. 통계 수치는 글을 신뢰를 높일 수 있네.
18. 상징적이고 압축적으로 머리에 콕 박히는 말을 찾아보게.
19. 글은 자연스러운 게 좋네. 인위적으로 고치려고 하지 말게.
20. 중언부언하는 것은 절대 용납 못하네.
21. 반복은 좋지만 중복은 안 되네.
22. 책임질 수 없는 말은 넣지 말게.
23. 중요한 것을 앞에 배치하게. 뒤는 잘 안 보네. 문단의 맨 앞에 명제를 던지고, 그 뒤에 설명하는 식으로 서술하는 것을 좋아하네.
24. 사례는 많이 들어도 상관없네.
25. 한 문장 안에서는 한 가지 사실만을 언급해주게. 헷갈리네.
26. 나열을 하는 것도 방법이네. ‘북핵 문제, 이라크 파병, 대선자금 수사…’ 나열만으로도 당시 상황의 어려움을 전달할 수 있지 않나?
27. 같은 메시지는 한 곳으로 몰아주게. 이곳저곳에 출몰하지 않도록
28. 백화점식 나열보다는 강조할 것은 강조하고 줄일 것은 과감히 줄여서 입체적으로 구성했으면 좋겠네.
29. 평소에 우리가 쓰는 말이 쓰는 것이 좋네. 영토 보다는 땅, 치하 보다는 칭찬이 낫지 않을까?
30. 글은 논리가 기본이네. 좋은 쓰려다가 논리가 틀어지면 아무 것도 안 되네.
31. 이전에 한 말들과 일관성을 유지해야 하네.
32. 여러 가지로 해석될 수 있는 표현은 쓰지 말게. 모호한 것은 때로 도움이 되기도 하지만, 지금 이 시대가 가는 방향과 맞지 않네.;
33. 단 한 줄로 표현할 수 있는 주제가 생각나지 않으면, 그 글은 써서는 안 되는 글이네.

대통령은 생각나는 대로 얘기했지만, 이 얘기 속에 글쓰기의 모든 답이 들어있다.
지금 봐도 놀라울 따름이다.

언젠가는 음식에 비유해서 글쓰기에 대해 얘기한 적이 있다.
1. 요리사는 자신감이 있어야 해. 너무 욕심 부려서도 안 되겠지만.
글 쓰는 사람도 마찬가지야.
2. 맛있는 음식을 만들려면 무엇보다 재료가 좋아야 하지. 싱싱하고 색다르고 풍성할수록 좋지. 글쓰기도 재료가 좋아야 해.
3. 먹지도 않는 음식이 상만 채우지 않도록 군더더기는 다 빼도록 하게.
4. 글의 시작은 에피타이저, 글의 끝은 디저트에 해당하지. 이게 중요해.
5. 핵심 요리는 앞에 나와야 해. 두괄식으로 써야 한단 말이지. 다른 요리로 미리 배를 불려놓으면 정작 메인 요리는 맛있게 못 먹는 법이거든.
6. 메인요리는 일품요리가 되어야 해. 해장국이면 해장국, 아구찜이면 아구찜. 한정식 같이 이것저것 다 나오는 게 아니라 하나의 메시지에 집중해서 써야 하지.
7. 양념이 많이 들어가면 느끼하잖아. 과다한 수식어나 현학적 표현은 피하는 게 좋지.
8. 음식 서빙에도 순서가 있잖아. 글도 오락가락, 중구난방으로 쓰면 안 돼. 다 순서가 있지.
9. 음식 먹으러 갈 때 식당 분위기 파악이 필수이듯이, 그 글의 대상에 대해 잘 파악해야 해. 사람들이 일식당인줄 알고 갔는데 짜장면이 나오면 얼마나 황당하겠어.
10 요리마다 다른 요리법이 있듯이 글마다 다른 전개방식이 있는 법이지.
11. 요리사가 장식이나 기교로 승부하려고 하면 곤란하지. 글도 진정성 있는 내용으로 승부해야 해.
12. 간이 맞는지 보는 게 글로 치면 퇴고의 과정이라 할 수 있지.
13. 어머니가 해주는 집밥이 최고지 않나? 글도 그렇게 편안하고 자연스러워야 해.

이날 대통령의 얘기를 들으면서 눈앞이 캄캄했다.
이런 분을 어떻게 모시나.
실제로 대통령은 대단히 높은 수준의 글을 요구했다.
대통령은 또한 스스로 그런 글을 써서 모범답안을 보여주었다.

나는 마음을 비우고 다짐했다.
대통령을 보좌하는 참모가 아니라 대통령에게 배우는 학생이 되겠다고.
대통령은 깐깐한 선생님처럼 임기 5년 동안 단 한 번도 연설비서실에서 쓴 초안에 대해 단번에 오케이 한 적이 없다.

강원국 (라이팅 컨설턴트, 객원 필진)


[PRINT Text]  [PRINT HTML]

list 


 전체  와글와글 (2696)  플래쉬 (9)  복남이:소설 (12)  공지 (14) 
   

 [공지] 복남이네 RSS 주소입니다.

최상일
2010/06/28 7931

 [공지] 최초 이벤트를 실시합니다. 첫번째 이벤트 종료 [16]

최상일
2005/09/01 8141

 [공지] 2004년 복남이네 방문자 결산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__*)

최상일
2005/01/04 7383

 [공지] 과도한 트래픽 발생으로 일부 게시판 권한을 변경했습니다. [3]

복남이
2004/05/13 7207

 [공지] 부산분들 리플남겨주세요. [35]

복남이
2003/01/02 8579

 [공지] 서울분들 한번 모입시다 [4]

한강
2003/01/17 8021
2726
 [와글와글] 부산 온도;;;   

최상원
2018/07/21 101
2725
 [와글와글] [스포] 어벤저스3 인피니티 워 보고나서..   

최상원
2018/04/30 119
2724
 [와글와글] 맥용 오피스 메인으로 잡고 써보니 윈도우 용이랑.. 좀 차이가 있기는 하네요.   

복남이
2018/04/13 182
2723
 [와글와글] 사무실 책상 노트북으로 교체세 팁 ㅋㅋ   

복남이
2018/04/10 168
2722
 [와글와글] 6S에 10.3.3 에서 11.3으로 올려본 간단한 느낌.   

복남이
2018/04/05 177
2721
 [와글와글] 부산 거제간 운전하기 힘든 도로..   

복남이
2018/03/29 172
2720
 [와글와글] 정말 오래간만에 기계식 키보드로 변경을. 쿨러마스터 텐키레스.   

최상원
2016/09/30 1315
2719
 [와글와글] 홈페이지 개편준비를 슬슬 해야겠습니다.   

최상원
2016/02/13 2212
2718
 [와글와글] 맥북에어 128기가 SSD 쓰면서 보니까 용량 압박이...   

최상원
2015/12/10 2279
2717
 [와글와글] Deathsmile 슈팅 게임.   

최상원
2015/12/10 2318
2716
 [와글와글] 맥북에어 2013 13인치, 베터리 하나는 정말 끝장나는군요.   

최상원
2015/12/03 2117
2715
 [와글와글] 요즘 맥OS에 재미 붙였습니다.   

최상원
2015/12/02 1849
2714
 [와글와글] 제 노트북은 바이러스 청정구역이라고 나름 자부했는데;;;   

최상원
2015/07/13 1688
2713
 [와글와글] 일본 귀신 몰카 ㅋㅋ   

최상원
2015/07/03 2815
2712
 [와글와글] 가렛 리시의 '만물 이론(ToE)'   

최상원
2015/06/19 3632
2711
 [와글와글] Danny MacAskill's Imaginate   

최상원
2015/05/27 2801
2710
 [와글와글] Danny Macaskill: The Ridge   

최상원
2015/05/27 3814
2709
 [와글와글] 지구 최대의 온대 원시림   

최상원
2015/05/25 1615
2708
 [와글와글] 올레네비 썼다가... 산길을 탔던;;   

최상원
2015/04/30 1783
2707
 [와글와글] 우주의 끝은 어디일까   

최상일
2015/03/30 3381
2706
 [와글와글] THE ONE (더 원) - It Will Pass (지나간다) Kim Bum Soo (김범수) Cover   

최상일
2015/03/21 4025
2705
 [와글와글] Totoro - English version   

최상일
2015/03/21 3486
2704
 [와글와글] 토토로 노래 라이브.. 목소리가 너무 예쁘네요.   

최상일
2015/03/21 4154
2703
 [와글와글] 본격 금연영화를 봤는데.. 어째서.. 후편이...   

최상일
2015/03/08 1990
2702
 [와글와글] 2015.02.25 Peter Thiel in Seoul   

최상일
2015/03/07 3372
2701
 [와글와글] Mark Ronson - Uptown Funk ft. Bruno Mars   

최상일
2015/03/07 3505
2700
 [와글와글] Jackie Evancho - Dark Waltz   

최상일
2015/03/07 3715
2699
 [와글와글] 이것이 교육..   

최상일
2015/03/03 1691
2698
 [와글와글] Michael Bublé - It's A Beautiful Day [Official Music Video]   

최상일
2015/03/02 3866
2697
 [와글와글] 동기 유발의 놀라운 과학 DanielPink   

최상일
2015/03/02 3666
2696
 [와글와글] Build a do-it-yourself air purifier for about $25   

최상일
2015/03/02 4004

 [와글와글] 노무현 대통령의 글쓰기 지침   

최상일
2015/02/28 2064
2694
 [와글와글] 텔레그램이 좋은게.   

최상일
2015/02/24 1857
2693
 [와글와글] Raffaello D'Andrea: The astounding athletic power of quadcopters   

최상일
2015/02/04 3858
2692
 [와글와글] ESL 팟케스트   

최상일
2015/02/04 2454
2691
 [와글와글] 영어회화 공부..??   

최상일
2015/01/26 2701
2690
 [와글와글] 크롬이 웹사이트 돌아다닐때 좀 예민한거 같아요.   

최상일
2015/01/18 2367
2689
 [와글와글] 오!! 멜론 첫달 500원 이벤트!! 이후에 단계적인 할인 4개월째에 정상요금   

최상일
2015/01/07 3041
2688
 [와글와글] 닭발집 작명 작살 ㅋㅋ   

최상일
2014/12/26 2133
2687
 [와글와글] 비행기 도둑;;   

최상일
2014/12/26 2337
2686
 [와글와글] Fun with Vortex Rings in the Pool   

최상일
2014/12/24 4912
2685
 [와글와글] 보안이 아무리 완벽해봐야 사람이 만들고, 사람이 사용하고, 관리하는데..   

최상일
2014/12/24 3706
2684
 [와글와글] 베터리 50% 이상 있었는데.. 갑자기 꺼짐;;;; 헐;;   

최상일
2014/12/06 3799
2683
 [와글와글] 내가 찍지 말랬지?   

최상일
2014/11/21 2163
list  1 [2][3][4][5][6][7][8][9][10]..[55]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